관리 메뉴

건설워커 유종현

[SNS좋은글] 어느 아버지와 아들의 대화 본문

보석상자

[SNS좋은글] 어느 아버지와 아들의 대화

workerceo 2015.07.14 08:57

- 어느 아버지와 아들의 대화 -

82세의 노인이 52세 된 아들과 거실에 마주 앉아 있었다.

그 때 우연히 까마귀 한마리가 창가의 나무에 날아와 앉았다.

노인이 아들에게 물었다. "저게 뭐냐?"

아들은 다정하게 말했다. "까마귀에요. 아버지"

그런데 아버지는 조금 후 다시 물었다. "저게 뭐냐?"

아들은 다시, "까마귀라니까요."

노인은 조금 뒤 또 물었다. 세번째였다. "저게 뭐냐?"

아들은 짜증이 났다. "글쎄 까마귀라고요."

아들의 음성엔 아버지가 느낄 만큼 짜증이 섞여있었다.

그런데 조금 뒤 아버지는 네번째 또 물었다."저게 뭐냐?"

아들은 그만 화가 나서 큰 소리로 외쳤다.

"까마귀,까마귀라고요.왜 자꾸만 같은 말을 반복하세요?"

아버지는 말없이 방에 들어가서 때묻고 낡은 책을 한권을 들고 나왔다.

표지에는 "일기장" 이라고 써 있었다.

그것은 자기가 세살짜리 애기였을 때 아버지가 쓴 일기장 이였다.

아들은 일기장을 받아서 읽었다.

5월 10일

오늘은 까마귀 한마리가 창가에 날아와 앉았다.

어린 아들은 "저게 뭐야?" 하고 물었다.

나는 까마귀라고 대답해주었다.

조금 후 아들은 또 물었다. "저게 뭐야?"

나는 웃으며 대답했다. "저것은 까마귀야.."

그런데 아들은 연거푸 23번을 똑같이 물었다.

나는 귀여운 아들을 안아주며

끝까지 다정하게 대답해주었다. "까마귀야" 라고..

똑같은 대답을 23번을 하면서도 나는 즐거웠다.

아들과 내가 묻고 대답할수 있다는 것에 대해 감사하고 아들에게 사랑을 준다는 일이 즐거웠다.

그 일기장을 본 아들은 아버지를 꼭 안아주었답니다.

출처 : SNS펌



사업자 정보 표시
건설워커, 메디컬잡, 이엔지잡, (주)컴테크컨설팅 | 대표이사 유종현 | 서울 강북구 수유3동 177-23 2(F) | 사업자 등록번호 : 210-81-25058 | TEL : 02-990-4697 | Mail : helper@worker.co.kr | 통신판매신고번호 : 강북-제1911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