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건설워커 유종현 컨스라인

대우건설-한화건설, 사우디에 ‘분당 2배’ 신도시 건설 본문

건설워커

대우건설-한화건설, 사우디에 ‘분당 2배’ 신도시 건설

건설워커 worker 2016.03.25 16:40

대우건설서울 반포 JW메리어트호텔에서 24일 사우디 주택부 마제드 알-호가일 장관이 대우건설 박영식 사장, 한화건설 최광호 사장과 사우디 ‘다흐야 알푸르산 신도시’ 사업 MOU를 체결했다. /사진=대우건설

 


[건설워커 2016-03-25] 사우디아라비아에 대규모 한국식 신도시가 들어설 전망이다.

대우건설과 한화건설은 24일 서울 반포동 JW메리어트호텔에서 마제드 알-호가일 사우디아라비아 주택부 장관과 ‘다흐야 알푸르산 신도시’에 10만 가구의 주택 건설사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 박영식 대우건설 사장, 최광호 한화건설 사장 등이 참석했다. 본계약은 세부적인 사업내용에 대한 협약을 맺은 뒤 10월께 체결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사업은 수도 리야드(Riyadh) 공항에서 동쪽으로 14㎞ 떨어진 곳에 경기도 성남시 분당신도시 2배 규모(3800만㎡)의 주거지를 만드는 공사다. 앞으로 10년간 60만 명이 거주할 수 있는 10만 가구의 주택을 짓고 기반시설을 만든다.

전체 사업비 규모는 약 180억~200억 달러(한화 약 21조~23조원)로 추정된다. 본계약이 이뤄지면 역대 최대 규모의 해외건설 수주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박영식 대우건설 사장은 “지난해 즉위한 살만 빈 압둘아지즈 국왕의 핵심 공약으로 사우디 정부가 재원을 조달하는 만큼 사업 안정성이 크다”고 말했다.

사우디는 대규모 주택개발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지난 1월 앞으로 7년간 4000억 달러를 투자해 150만 가구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대우건설과 한화건설은 신도시 개발 노하우를 인정받아 이번 사업을 하게 됐다. 대우건설은 1990년대부터 미국 뉴욕 트럼프월드타워를 비롯해 베트남 하노이 스타레이크, 알제리 부그줄 등에서 주택사업을 하고 있다. 한화건설은 10만 가구, 101억 달러 규모의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를 건설하고 있다.

최광호 한화건설 사장은 “이라크 신도시에 이은 두 번째 대규모 해외신도시 건설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해외신도시 개발분야에서 한화건설의 선도적 입지를 다지고, 나아가 중동지역과 동남아시아 등의 잠재시장을 지속적으로 개척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우건설 #한화건설 #최광호 #박영식 #사우디 #사우디아라비아 #중동건설 #건설수주 #분당 #주택사업 #해외수주

<저작권자 ⓒ 건설취업포털 건설워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elper@worker.co.kr >

★"건설워커에 없다면 대한민국에는 없는 건설회사입니다" 1등 건설취업포털 '건설워커(worker.co.kr)'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건설워커, 메디컬잡, 이엔지잡, (주)컴테크컨설팅 | 대표이사 유종현 | 서울 강북구 수유3동 177-23 2(F) | 사업자 등록번호 : 210-81-25058 | TEL : 02-990-4697 | Mail : helper@worker.co.kr | 통신판매신고번호 : 강북-제1911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