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유종현 컨스라인

현대건설 ‘하수 슬러지 열가수분해 에너지화 기술’…환경부 기술검증 본문

건설워커

현대건설 ‘하수 슬러지 열가수분해 에너지화 기술’…환경부 기술검증

workerceo 2017.08.08 07:57

현대건설현대건설 하수슬러지 실증시설 내부장치/사진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 ‘하수 슬러지 열가수분해 에너지화 기술’…국내최초 환경부 기술검증

[건설워커 2017-08-07] 현대건설은 자체 개발한 ‘하수 슬러지 열가수분해 에너지화 기술’이 국내 최초로 환경부 기술검증을 받았다고 7일 밝혔다.

현대건설이 이번에 개발한 기술의 핵심은 하수 처리시 발생하는 찌꺼기를 고온·고압 조건(200도, 20기압)에서 분해 후 탈수해 수분 함량을 줄이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하수처리장에서 발생되는 찌꺼기는 수분 함량 80% 상태로 배출되는데, 수분 함량이 높은 하수 찌꺼기는 마땅히 활용할 곳이 없어 폐기물로 버려졌다.

기존에는 버려지는 하수 찌꺼기를 줄이고자 단순 건조방식을 사용했다. 이러한 방식은 시간이 오래 걸리고 찌꺼기의 수분 함량 감소가 크지 않은 단점이 있었다.

현대건설이 이번에 검증을 받은 기술은 하수 찌꺼기를 잘게 분해한 후 예열기(pre-heater)를 통해 하수 찌꺼기의 초기 승온 효율을 향상시키고 수분 함량을 대폭 줄인다. 이를 통해 버려지는 찌꺼기 폐기량을 80% 절감시킬 수 있다.

수분 함량이 10% 미만으로 줄어든 하수 찌꺼기는 석탄화력발전소의 보조연료로도 활용 가능해 석탄 사용으로 인한 환경오염도 줄일 수 있다. 또한 기존 건조방식과 달리 밀폐된 장치에서 하수 찌꺼기를 분해해 악취 문제도 해결한다.

현대건설은 이번 기술검증을 통해 서울시 일일 하수 찌꺼기 처리량의 25%(약 290톤/일)를 활용할 수 있는 사업 실적을 확보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기술검증 획득으로 하수 슬러지분야에서 사업기획부터 운영, 유지까지 독자적 수행이 가능해졌다”며 “최근 수요가 높아지고 있는 하수처리 시장 등 신사업에 적극 진출해 다양한 먹거리를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건설워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현대건설

 

#현대건설 #건설워커 #건설취업 #하수슬러지 #열가수분해 #에너지화 #환경부 #보도자료 #기술검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건설워커, 메디컬잡, 이엔지잡, (주)컴테크컨설팅 | 대표이사 유종현 | 서울 강북구 수유3동 177-23 2(F) | 사업자 등록번호 : 210-81-25058 | TEL : 02-990-4697 | Mail : helper@worker.co.kr | 통신판매신고번호 : 강북-제1911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