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169
Total
7,374,279
관리 메뉴

건설워커 컨스라인

간디 영국 유학 시절 일화 1,2,3 본문

디비/무제노트

간디 영국 유학 시절 일화 1,2,3

workerceo 2014. 4. 6. 21:00
반응형
간디 영국 유학 시절 일화 1,2,3

그가 얼마나 재치있고, 지혜로운 인물인지 알 수 있음.



마하트마 간디 (Mohandas Karamchand Gandhi, Gandhi)
1869년 10월 2일(인도) ~ 1948년 1월 30일 (향년 78세)

 

○ 일화 1
간디가 영국에서 대학을 다니던 시절, 자신에게 고개를 절대 숙이지 않는 이 젊은 학생을 아니꼽게 여기던 피터스라는 교수가 있었다.

하루는 간디가 대학 식당에서 점심을 먹고 있는 피터스 교수 옆으로 다가가 앉았다. 피터스 교수는 거드름을 피우며 그에게 얘기했다.

피터스 교수: 간디씨, 아직도 잘 모르는 모양인데... 돼지와 새가 함께 앉아서 식사를 하는 경우는 없답니다.

간디: 아, 걱정 마세요 교수님. 그럼 어서 다른 곳으로 날아갈게요...^^


○ 일화 2
복수심에 불탄 교수는 다음 번 시험에서 간디에게 엿을 먹이려 했으나, 간디는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받았다. 피터스 교수는 분을 삭이며 간디에게 다음과 같은 질문을 던진다.

피터스 교수: 간디씨가 길을 걷고 있다가 두 개의 자루를 발견했어요. 한 자루에는 돈이 가득 들어 있고, 다른 자루에는 지혜가 가득 들어 있어요. 둘 중 하나만 주을 수 있다면, 어떤 쪽을 택하겠어요?

간디: 그야 당연히 돈자루죠.

피터스 교수: (ㅉㅉㅉ) 제가 그 입장이었더라면 지혜를 택했을 겁니다...

간디: 뭐, 각자 자신이 가지고 있지 않은 것을 선택하는 것 아니겠어요?^^


○ 일화 3
히스테리 상태에 빠진 교수는 간디의 시험지에 신경질적으로 "idiot(멍청이)"라 적은 후 그에게 돌려준다. 그러자 시험지를 받은 간디가 교수에게 다가가 다음과 같이 말했다.

간디: 교수님, 제 시험지에 점수는 안 적혀 있고, 교수님 서명만 있는데요?



글이 유익했거나 재미있었다면 아래 ↓↓ 공감 버튼(♡) 꾹 눌러주세요!^^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