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168
Total
7,379,396
관리 메뉴

건설워커 컨스라인

한화건설, 이라크 신도시 건설 선수금 4120억 수령 본문

건설워커

한화건설, 이라크 신도시 건설 선수금 4120억 수령

workerceo 2014. 10. 16. 13:24
반응형


한화건설, 이라크 신도시 건설 선수금 4120억 수령
총 공사비 80억 달러 중 25%인 19억3750만 달러 확보 

한화건설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현장에 준공된 PC 플랜트 전경 / 사진=한화건설

   
[건설워커 2014-10-16] 한화건설은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 4차 선수금 3억8750만 달러(약 4120억 원)를 수령했다고 16일 밝혔다.

한화건설은 앞서 2012년 10월 1차 선수금 7억7500만 달러를 받은 데 이어 2013년 10월(2차)과 2014년 4월(3차) 각각 3억8750만 달러의 선수금을 받은 바 있다. 이로써 한화건설은 이번 4차를 포함해 총 공사비(80억 달러)의 25%인 19억3750만 달러(약 2조1000억 원)의 선수금을 확보하게 됐다.

이근포 한화건설 사장은 “이번 공사비 수령은 김승연 회장에 대한 이라크 정부의 두터운 신뢰와 한화건설의 높은 공사 수행 역량에 따른 결과”라며 “이라크 내전 상황에서도 임직원 및 협력사 직원들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비스마야 신도시 공사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화건설은 2012년 5월 김승연 회장의 글로벌 경영전략과 전폭적인 지원을 바탕으로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를 수주했다. 김 회장은 '제2의 중동붐'을 일으키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바탕으로 수차례 이라크 현지를 방문하며 수주작업을 진두지휘한 바 있다.

국내 기업의 해외 건설 사상 단일사업으로는 최대인 80억 달러 규모로 수주한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에는 100여 개의 협력업체와 1500여 명의 국내 인력들이 함께 진출,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성공적인 동반성장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는 10월 중순 현재 2만여 명이 머물 베이스캠프 공사, 주택부지 조성, 하수 처리시설 설치 공사 등이 진행된 상태다. 이번 선수금은 수출입은행과 무역보험공사의 공사대금 지급보증 등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으로 성사됐다.



<저작권자 ⓒ 건설취업에 강한 취업포털, 건설워커 >
건설워커 출처와 함께 전재·복사·배포 허용

한화건설 건설워커, 김승연 회장 건설워커, 이라크 건설워커, 해외건설 건설워커, 건설취업 건설워커, 비스마야 건설워커, 선수금 건설워커, 수출입은행 건설워커, 무역보험공사 건설워커, 이근포 건설워커, 공사비 건설워커


★"건설워커에 없다면 대한민국에는 없는 건설회사입니다"★ No.1 건설취업포털 건설워커
★"종합취업포털, 건설협회, 취업카페들도 이용하는 건설취업포털" 온리원 건설워커 http://worker.co.kr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