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설워커

건설업계, 안전관리 전문인력 채용 후끈…GS건설·DL건설·쌍용건설 등 모집

반응형

▲동문건설 등 주요건설사들이 안전관리자 모집에 열을 올리고 있다. 사진은 동문건설 채용공고 이미지


[13일 건설워커 컨스라인 채용 속보]

 
건설업계가 안전관리 전문인력 채용에 열을 올리고 있다. 중대재해처벌법 등 관련 법 개정과 안전관리 책임에 더욱 엄격해진 사회적 분위기 때문으로 보인다. 

13일 건설취업플랫폼 건설워커(대표 유종현)에 따르면 GS건설, DL건설(옛 대림건설), 쌍용건설, 현대아산 등이 안전직 위주로 전문인력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GS건설, 23일까지 모집
GS건설이 23일까지 안전관리자 정규직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공통 자격요건은 ▲관련학과 학사 이상 전공자 ▲건설안전기사 또는 산업안전기사 자격증 보유자 ▲직무 경력 5년 이상 ▲아파트 건축현장 안전관리 유경험자 우대 ▲건설안전기술사, 산업안전지도사(건설) 소지자 우대 ▲산업위생관리기사, 인간공학기사, 위험물기사 소지자 우대 ▲외국어(영어) 능력자 우대 등이다. 

DL건설, 16일까지 모집
DL건설은 16일까지 현장 안전관리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자격요건은 ▲대졸이상 ▲현장 안전관리 실무 3년 이상 ▲건설안전·산업안전 산업기사 이상 ▲관련 기술사 자격취득자 우대 등이다. 

쌍용건설, 31일까지 모집
쌍용건설은 31일까지 안전관리 정규직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자격요건은 ▲산업·환경설비공사 안전관리 경력 4년 6개월 이상 ▲건설안전·산업안전 자격 보유자 등이다. 

에이스건설, 20일까지 모집
에이스건설은 20일까지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진행한다. 모집분야는 건축, 안전이며 응시자격은 ▲관련학과 졸업자 및 졸업예정자 ▲현장 및 지방근무 가능자 ▲관련 자격 소유자 등이다. 

동문건설, 23일까지 모집
동문건설도 23일까지 안전직 신입 및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자격요건은 ▲(신입) 안전·보건 관련학과 졸업자 ▲(경력) 안전경력 3년 이상자 ▲(공통) 안전(보건) 자격증 소지자 등이다. 

현대아산, 23일까지 모집
현대아산은 23일까지 안전 분야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자격요건은 ▲건설현장 안전경력 3~5년 이상 ▲건설안전 및 산업안전 산업기사 이상 자격증 필수 ▲북한지역포함 해외근무에 결격사유가 없는 자 등이다. 

대상건설, 18일까지 모집
대상건설이 18일까지 안전 분야 신입 및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자격요건은 ▲관련학과 4년제 대학 졸업자 및 졸업예정자 ▲경력직은 실무경력 2년 이상 ▲관련자격보유자 우대 등이다. 

이밖에 태평양개발(15일까지), 요진건설산업(17일까지), 우미건설·창성건설(18일까지), 한라·에스앤아이건설(19일까지), 현대엔지니어링·대우조선해양건설·동원건설산업·선원건설·신한종합건설(31일까지), 한신공영·KR산업·중흥건설·금성백조주택·대방산업개발·범양건영·신일(채용시까지) 등이 안전직을 포함한 인재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채용 일정은 기업 사정에 따라 변경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건설워커 홈페이지에서 해당 모집공고를 참고하면 된다.

 

유종현 건설워커 대표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건설사들이 안전관리 전문인력 채용에 앞다퉈 나서는 분위기”라면서 “인력 수요가 크게 늘어나면서 안전관리자에 대한 처우도 과거에 비해 많이 개선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건설워커 #단독채용속보 #건설구인 #건설취업 #안전관리자 #안전직 #공개채용 #수시채용 #상시채용 #중대재해처벌법 #산업안전보건법 #GS건설 #DL건설 #쌍용건설 #에이스건설 #동문건설 #현대아산 #대상건설 

​<자료제공=건설취업플랫폼 건설워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