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유종현 컨스라인

[유종현 취업칼럼] 면접관의 판단이 중요하다 본문

JOB GO/촌부칼럼

[유종현 취업칼럼] 면접관의 판단이 중요하다

workerceo 2008. 2. 18. 20:48
내가 면접관이라면…

[취업의 기술] 취업면접, 면접관의 판단이 중요..입장 바꿔 생각하라

글 유종현 건설워커 대표

“이번 면접 결과를 납득할 수가 없어요” 면접을 잘 본 것 같은데, 막상 결과가 좋지 않다면 누구나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다. 그러나 면접의 결과는 내 느낌과는 별개로 면접관의 판단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그리고 그 판단은 독 단적으로 행해지는 것이 아니라 여러 명의 면접관이 회의를 거쳐 결과를 도출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뭘 물어보던가요?” 면접의 평가 포인트는 일치하지만 개별적으로 무엇을 물어볼지는 예측하기 힘들다. 계속 되는 면 접에 같은 질문을 되풀이하는 면접관은 없다. “같이 일하고 싶다”며 합격을 암시했다고 미리 좋아할 것도 아니다. 의도 적인 압박면접이 아니라면 대 놓고 싫은 소리하는 면접관은 그다지 많지 않기 때문이다.

반면에 면접관이 갑자기 화를 내거나 지원자의 약점을 들춰내기도 하고, 말꼬리를 잡아 당황하게 만드는 경우도 있 다. 그렇다고 “난, 떨어졌어”라고 미리 단정짓지 마라. 호감이 가는 지원자에게 오히려 짓궂고 애매한 질문을 던지는 면접관도 있다. “자네 학창시절 엄청 놀았구만” “학점이 이게 뭔가” “이 업무와 맞지도 않는데 왜 지원했나” 이런 식의 압박면접은 지원자를 긴장상태로 몰아 넣어 어떻게 대처하는지를 관찰하는 방식이다.

면접시간이 길수록 채용될 가능성이 높다는 취업사이트의 설문조사도 있지만 필자는 이에 동의하지 않는다. 자신에 게 질문을 덜하고 다른 지원자에 비해 면접시간이 짧았다고 미리 실망할 필요가 없다. 검증시간은 상황에 따라서 얼마 든지 달라질 수 있다.

가령 1차 면접에서 미리 점찍어둔 지원자의 경우 2차 면접에선 아예 질문을 하지 않거나 기본적인 질문만 하는 경우 도 있다. 반면 유독 혼자서 질문을 많이 받고 그때마다 조목조목 답변을 잘 했는데 탈락했다면 자신이 그만큼 검증이 많이 필요한 사람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면접 볼 때마다 똑같은 질문을 받는다면 바로 그 부분이 자신의 장점이 거나 결정적인 단점이다.

바둑을 모르는 사람이라도 복기라는 단어는 들어봤을 것이다. 복기란 바둑 한판을 두고 나서 다시 처음부터 그대로 두 어 보는 과정을 일컫는 바둑용어이다. 복기가 필요한 것은 바둑만이 아니다. 면접에서 계속 물먹고 있다면, 자신의 면 접과정에 대해 차분히 복기를 해볼 필요가 있다.

복기를 하면 자신의 약점을 파악하게 되고, 분위기에 휩싸여 잘못 대처했던 것을 스스로 깨달을 수 있다. 다 시 말하지만 면접은 면접관의 판단이 중요하다. 내가 만일 면접관이라면 면접에서 어떤 태도를 취하는 사람을 뽑을 것 인지 입장을 바꿔 생각해보자. 그것이 면접스터디의 시작이다.

 # 출처 : 건설취업포털 건설워커 (www.worker.co.kr)
 # 글. 유종현 건설워커 대표
 # 이 글은 건설취업포털 건설워커 유종현 대표의 저작물입니다.
 # 출처 및 저자 명기하고 전재 및 재배포 하시기 바랍니다.


   유종현
 + 취업포털
건설워커, 메디컬잡, 이엔지잡 대표 
 + 주식회사 컴테크컨설팅 대표이사
 + JOB매니저, 취업칼럼니스트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