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톡/취업꿀팁

토목 신입사원의 외침, 탈건 - 탈출건설

by 건설워커ceo 2022. 7. 25.
반응형

Q. 빅5 건설사 토목직 신입사원의 탈건 고민 들어주세요.

​올해 건설회사 빅5 중 한 곳에 입사한 토목직 신입사원입니다. 역사와 전통의 명문 건설사...  대기업이고 정말 좋은 회사라고 모든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곳입니다. 그래서 고민이 큽니다. 

아침 6시 50분에 출근해서 밤늦게까지 일하는 시공현장이 적응이 잘 안됩니다. 이러면 안되는데 자꾸 하루라도 젊었을때 직업을 바꾸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이 피어나고 있습니다.

빅5 건설회사를 박차고 나오면 부모님은 실망하실 테고, "배부른 짓한다"고 비난할 사람 많을 겁니다. 미친X라고 할지도 모릅니다. 제가 계속 이 일을 해야 할까요? 아님 하루라도 빨리 직업을 바꿔야 할까요??



A1. 아무리 좋은 회사라도 자신과 맞지 않는다면 직장생활을 이어가기 어려울 수 있어요. 진정 자신이 즐길 수 있는 직업을 가져야 행복하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다만 빅5 메이저 건설사에 입사할 만큼 열심히 준비해온 님의 스펙은 본인이 생각해도 아쉽지않을까 싶네요.  

내가 아무리 원하는 기업에 취업을 한다고 해도 100% 만족하며 직장생활을 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토목공학과 출신이면 건설현장이 어떤 곳인지 어느 정도 짐작하고 입사하지 않았나요? 특히 대기업에 입사했다면 인턴 등 현장경험을 체험해봤을 것 같은데요. 

본인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무엇인지 곰곰이 생각해보고, 그 길에는 어떤 어려운 점이 있을지도 같이 알아보세요. 다른 일을 하더라도 또다른 고민이 생길 수 있으며, 직장인은 결코 꽃길만 걸을 수 없습니다. 

A2. 대기업 건설사 9년차입니다. 저도 건설현장에 적응하기 어려워서 무척 힘들었습니다. 현장 환경도 열악하지만 저를 괴롭힌 것은 떠돌이 생활입니다. 

"결혼하면 주말부부로 지내겠구나" "아이 커가는 모습을 못보겠구나" "아니 결혼이나 할수 있을까?" 이런 저런 고민이 되더라고요. 더구나 건설현장은 다양한 사람들이 부대끼다보니 사람으로 인한 스트레스도 장난이 아니죠. 

탈건을 할까 고민도 많았는데, 어렵게 본사 관리직군으로 재입사했고 덕분에 현장 기술직 친구들보다는 칼퇴가 가능하네요. 아직 결혼은 못했지만 '행복한 가정'을 꾸릴 수 있겠구나 싶습니다. 

​탈건이 어렵다면, 본사나 내근직 쪽으로 한번 고민을 해보세요. 대기업 빅5 입사한 님 스펙 정도면 본인의 결단 하에 얼마든지 가능하지 싶습니다.  

A3. 제가 다니는 회사 소속일 수도 있겠다 싶네요.  저 역시 건설업에 대해 엄청난 회의가 들고 있습니다. 

새벽 일찍 출근해서 저녁 늦게 끝나는 고된 업무, 한 곳에 정착하지 못한 채 이리저리 떠돌아 다녀야 하는 떠돌이 생활은 건설기술인들의 공통된 고민이죠

​입사 5년차이고 갓 결혼한 신혼부부인데 이놈의 현장 일이란 건 그 끝이 보이질 않네요. 발을 들여놓고 3년, 5년, 10년 지나다보면 '배운 도둑질'이라고 탈건이 점점 더 힘들어지는 것같습니다. 저처럼요. 

​막연히 그만두는 건 무모하지만 혹여 대안이 있다면 한 살이라도 젊을 때 베팅을 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봅니다.

 

원문출처

배성원 잡담 블로그 

https://blog.naver.com/jklove1107/222826959794

 

 

대기업 취업 성공하고 퇴사 전직 고민하는 직딩 '탈건' '탈출 건설'

탈출건설업, 탈출건설사, 탈건… Q. 빅5 건설사 토목직 신입사원의 탈건 고민 들어주세요. 올해 건설회사 ...

blog.naver.com

 

반응형
사업자 정보 표시
컴테크컨설팅(건설워커) | 대표 유종현 | 서울 강북구 한천로140길 5-6 | 사업자 등록번호 : 210-81-25058 | TEL : 02-990-4697 | Mail : helper@worker.co.kr | 통신판매신고번호 : 강북-제 1911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댓글0